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김희애를 둘러싼 인물들이 눈치 작전에 들어갔다.

13일 방송된 JTBC 종합편성채널 ‘밀회’ 마지막 회에서는 세를 완전히 굳힌 오혜원(김희애)과 김인겸(장현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원은 이사장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지난번 “뇌물이 될 수도 있다”고 말하며 한성숙(심혜진)으로부터 받았던 보석을 되 건넸다. 이에 한성숙은 “네가 날개를 단 거니?”라고 말했고, 오혜원은 “본의는 아니지만 그렇게 됐어요”라고 말했다. 서영우(김혜은)는 한성숙에게 “(오혜원)이 충견인줄 알았는데 호랑이다”라며 비아냥댔다.

한편 박혁권(강준형)과 서영우는 오혜원과 김인겸이 손을 잡은 사실과 비자금 장부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영우는 김인겸(장현성)의 동생 김인주(양민영)을 ‘진정한 실세’라고 부르는가 하면 “앞으로 남편 말 잘 들으며 조용히 살아야한다”며 자조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