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호텔킹’ 포스터
MBC ‘호텔킹’ 포스터


MBC ‘호텔킹’ 포스터

지난 12일 돌연 PD 교체를 소식을 알린 MBC 주말드라마 ‘호텔킹’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를 않고 있다. 특히 ‘일방적인 PD 교체’와 관련해 MBC 드라마국 PD들이 긴급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져 사태가 점입가경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13일 오후 MBC 드라마국 PD들은 ‘호텔킹’ 연출자 김대진 PD를 하차시킨 뒤 애쉬번(최병길) PD로 교체한 건을 놓고 긴급 총회를 소집했다. 이는 앞서 MBC 측에서 PD 교체 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자리로 ‘PD 교체 사유 확인’과 ‘향후 행동 방안’에 대한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 MBC 측은 여전히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MBC 측은 지난 12일 PD 교체 소식을 전한 뒤 “일신상의 이유 때문”이라고 논란을 일축했지만, 같은 날 오후 교체된 김 PD는 한 매체와 인터뷰 중 “조은정 작가가 연출 교체를 원했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MBC 측의 침묵은 드라마국 PD들이 긴급회의를 소집한 뒤에도 계속됐다. MB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PD들의 긴급회의는 공식 회의가 아니었으며 단체행동과는 관계가 없다”면서도 PD 교체 사유를 밝혀야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PD 교체 사태와 관련해 당혹감을 느끼고 있는 것은 해당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작품에 출연하는 한 배우의 소속사 관계자는 “배우들도 어제(12일) 갑자기 PD 교체를 통보 받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교체된 애쉬번 PD가 녹화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해 어수선한 현장 분위기를 짐작게 했다.

현재 회의를 마친 드라마국 PD들은 “드라마국장과 MBC 측에 PD 교체 사유를 확인한 뒤 행동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연출진과 배우들 모두 납득할 수 없는 초유의 PD 교체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MBC 측에서 내놓을 입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