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유아인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밀회’ 15부에서는 서회장(김용건)에 의해 구석에 몰렸던 혜원(김희애)이 통쾌한 승리를 거뒀지만 그 뒤에서 또 다른 권력을 갖게 된 혜원의 모습에 슬퍼하는 선재(유아인)가 그려졌다.

혜원과 선재는 준형(박혁권)에 의해 경찰서에 갔지만 혜원이 부른 인겸(장현성)에 의해 간통죄는 무혐의로 처리됐다. 알고 보니 혜원과 인겸이 손을 잡고 한 편이 되기로 했던 것. 힘이 필요해서 인겸과 손잡았다고 담담히 말하는 혜원에게 선재는 “다시 돌아가는 거잖아요. 힘, 그런 세계로, 공짜 없지 않나요?”라고 실망한 목소리로 말하며 공허한 표정으로 혜원을 포옹해 두 연인 사이에 균열을 생겼음을 짐작하게 했다.

극의 마지막에서는 혜원이 결국 자신의 세계에서 빠져 나오지 못할 거라는 예감에, “전에 교수님께서 오혜원 무조건 이해한다고 하셨던 거 생각하면서 저도 그렇게 해보려고 하는데, 그게 잘 안돼요. 다 알 수 있잖아요. 사랑하는 사람 마음이 갈라지고 있다는 거. 뭔가 홀리고 있다는 거”라며 인서 앞에서 우는 선재의 모습이 그려져, 두 연인의 미래를 예측하기가 힘들어졌다.

15부 마지막에 삽입된 16부 예고편에서는 재판정에서 혜원이 죄수복을 입고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듯한 장면과 이를 지켜보는 선재의 모습이 그려져 혜원과 선재의 앞날에 궁금증을 보탰다. 모든 것이 밝혀질 마지막 회는 13일 밤 9시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