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문소리


문소리

배우 문소리가 자신을 둘러싼 센 이미지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진행된 SBS ‘매직아이’ 녹화에서는 이효리 문소리 홍진경 임경선 등 ‘센 언니들’의 다양한 시각이 담긴 깊고 진한 토크가 펼쳐졌다. 네 사람이 진행하는 ‘매직아이’의 ‘혼자 알면 안되는 뉴스’는 우리가 무심코 놓친 뉴스 중에 꼭 알아야할 하나의 뉴스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코너다.

‘매직아이’ 첫 녹화에서 자신들의 센 이미지에 대해 문소리는 “사람들이 세다고 하면 그럴 만한 이유가 있겠지”, “어딘가에 내가 뿌린 씨가 있겠지”라며 쿨하게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효리는 “사람들이 세 보인다고 하면 싫지만 약해 보인다는 건 더 싫다”며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혼자 알면 안되는 뉴스’에는 데이트 폭력이 선정돼 여자들의 센 경험뿐만이 아니라 뉴스를 바라보는 해박한 시선과 새로운 분석들이 쏟아져 토크가 폭발했다. 또 이효리와 문소리는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손발이 척척 맞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예능 성인 이효리와 예능 베이비지만 강한 문소리의 화끈한 찰떡궁합이 재밌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직아이’는 13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