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디즈니


디즈니 캐릭터들은 정말 오래 오래 행복하게 살았을까? 동화 속에서는 그랬을지 모르겠지만, 현실에서는 불가능할 듯하다.

‘현실의 디즈니 캐릭터’를 형상화 한 작품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 작품들은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는 애니메이션 아티스트인 제프 홍이 만든 것으로 그는 ‘디즈니 캐릭터들이 현실 세계에 살고 있었다면 마지막은 어땠을까’ 라는 상상력으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작품 속에서 마스크를 쓴 ‘뮬란’은 대기 오염으로 신음한다. 12시가 지나자 마법이 풀린 ‘신데렐라’는 미모지상주의 사회에서 버림받는다. 하늘을 날던 아기 코끼리 ‘덤보’는 그 능력 때문에 서커스단에 팔려 학대를 당하고, ‘인어 공주’는 오염된 바다 때문에 생존을 위협받는다.

‘라이온 킹’은 어떨까. 그는 밀림의 왕이 아닌 동물원의 왕이 돼 있으며, ‘공주와 개구리’의 티아나는 극심한 인종차별로 고통 받는다. 대저택에 박제된 ‘아기사슴 밤비’와 KFC 세트 메뉴가 된 ‘치킬 리틀’의 모습은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제프 홍은 ‘인종차별, 환경오염, 성형 수술, 동물 학대’ 등의 문제점을 비판하고자 이 작품을 만든 것으로 전해진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제프홍 텀블러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