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남자
우는 남자


장동건의 몸에 새겨진 문신은 어떤 뜻을 담고 있을까. 영화 ‘우는 남자’에서 킬러로 변신한 장동건의 문신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는 남자’는 단 한 번의 실수로 모든 것을 포기하며 살아가던 킬러 곤이 조직의 마지막 명령으로 타겟 모경을 만나고, 임무와 죄책감 사이에서 갈등하며 벌어지는 액션 드라마. 온 몸에 문신을 새긴 채 딜레마에 빠져 있는 킬러 장동건의 스틸 이미지가 공개됐다.

장동건은 보다 남성적이고 강렬한 인상의 킬러 역할을 표현하기 위해 온 몸 구석구석 문신을 감행했다. ‘범죄와의 전쟁’에서 하정우의 문신을 그렸던 정주영 대표가 직접 참여, 킬러 곤 만의 독특한 문신을 완성했다.

‘우는 남자’ 속 곤의 문신은 단순한 패션이 아닌 자신이 지나온 삶을 기록하는 의미의 ‘러시아 크리미널 문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주로 유럽의 범죄자 중에서도 높은 권력을 가진 이들이 할 수 있는 ‘ACAB(All Cops Are Bastards)’, 거대한 십자가와 해골 디자인으로 곤의 어두운 과거를 표현했다.

특히 장동건의 등에 새겨진 ‘Asian Crack whore’은 마약에 중독된 동양 여자를 비하하는 표현으로, 어린 시절 엄마에게 버림받아 상처 받은 곤의 심경을 대변한다. 이는 이정범 감독이 문신 제작팀에 특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 촬영 때 마다 4~5시간 문신분장을 해야 했던 장동건은 땀이 닿으면 지워지는 탓에 액션신을 찍을 때면 여러 차례 덧그려야 하는 수고로움도 마다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우는 남자’는 6월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