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이종석
‘닥터이방인’ 이종석


‘닥터이방인’ 이종석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 이종석이 자신만의 박훈 캐릭터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닥터이방인’ 3회에서는 박훈(이종석)이 명우대학병원에서 응급환자를 수술하며 천재적 의술을 뽐내는 내용이 전개된 가운데 송재희(진세연)를 그리워해 환상을 보는 그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훈은 송재희의 동영상을 몇 번이고 돌려보며 두 눈 가득 눈물이 고였다가 송재희의 환영을 보곤 밝은 미소를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송재희의 모습이 환상이라는 것을 깨달은 박훈은 책상위로 쓰러져 눈물을 뚝뚝 흘렸다.

이와 함께 박훈은 특유의 유쾌함으로 무장한 채 천재적인 면까지도 유감없이 드러냈다. 500원으로 얽힌 정민(김지영)의 아버지를 매의 눈으로 진료하거나 수술실에 들어가 모두를 숨죽이게 하는 놀라운 수술실력을 발휘하는 장면은 박훈의 캐릭터를 분명하게 했다.

특히 박훈은 수술 전 소독실에서 “네가 의사라는 사실 절대로 잊지 말거라”라는 아버지의 유언을 떠올리며 “에이 아이 진짜 아씨 아버지”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종석은 만수무강 연구소에서 의사의 윤리를 저버렸던 박훈이 사람의 생명을 중시하는 따뜻한 의사로 다시 돌아오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장면을 찰진 연기로 유쾌하게 표현해 냈다.

또 이종석은 박훈 캐릭터가 느끼는 순간의 미묘한 감정을 표현했다. 이종석은 500원을 줄 테니 아빠 수술을 해 달라는 아이의 애절한 부탁을 의사면허를 핑계로 거절하면서도 아이가 자신의 손을 잡은 그 순간을 흔들리는 눈빛으로 표현하고 첫사랑의 환영을 보며 두 눈 가득 눈물을 머금고 입가에 미소를 지어 애절함을 배가 시켰다.

‘닥터이방인’ 4회는 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우라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