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명
구자명


구자명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가수 구자명이 퇴원하는 대로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될 예정으로 알려져 그가 출연 중인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축구 편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13일 오전 5시 30분쯤 구자명은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지하차도 입구 벽을 들이받았다. 부상정도는 가벼운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구자명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33%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

이에 KBS 측은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으며 향후 방송 일정을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구자명이 ‘예체능’ 축구 편에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적지 않음을 감안할 때 이번 사건의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예체능’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오늘(13일) 방송분 편집을 막 끝낸 상태에서 사고 소식을 접했다”며 “당장 오늘 방송분도 문제지만, 이미 앞으로 방송될 3회분 녹화를 마친 상황이라 문제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특히 구자명의 음주운전은 ‘예체능’ 자체에도 부정적인 이미지를 남길 가능성이 높다. 앞서 지난달 MBC ‘무한도전’의 전 멤버 길도 음주운전으로 자진 하차했으나 세월호 침몰 참사로 인한 국민적인 애도 분위기가 형성된 시국에 사회적 물의를 빚어 빈축을 샀다.

관계자는 “당장 시급한 문제는 하차가 아니라 방송이다. 편집 없이 방송이 나가면 비난 여론이 빗발칠 게 뻔하지만, 물리적으로 오늘 방송을 앞둔 편집본을 전면 수정한다는 것이 가능하겠느냐”며 “논의 후 방송 방향을 결정할 것이다. 구자명의 하차 논의는 그 이후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