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0506433112626-540x302
2014050506433112626-540x302


정몽주와 정도전의 싸움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10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35회에서는 정몽주와 정도전의 치열한 정치 싸움이 그려졌다.

이성계가 명나라를 친다는 소문이 돈다. 이에 명은 이성계를 치려 한다. 정몽주는 공양왕에게 이성계의 복심인 정도전을 명에 사신으로 보내라 한다. 이는 정도전을 견제하려는 속셈이다.

이에 정도전은 흔쾌히 명에 가겠다고 한다. 허나 그 전에 전재개혁을 정리하고 가겠다고 한다. 이에 우현보 등 계민수전에 반대하는 사대부들을 압송하게 한다. 이에 정몽주가 “자네의 비열함은 이인임도 필적하지 못한다”라고 하자 정도전은 “먼저 공격한 게 누군가? 자네는 내 상대가 안 된다”라고 받아친다.

이로써 우현보 등 보수파 투옥는 투옥되고 유배 중인 이색 등도 감방에 갇혀 보수파 회복 불능 상태가 된다. 정도전이 수 싸움에서 앞선 것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