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이색이 탄핵을 당했다.

10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 35회에서 이색(박지일)은 창왕을 옹립했다는 이유로 탄핵을 당하고 유배를 갔다.

이색이 탄핵을 당한 이면에는 정도전과 정몽주의 정치싸움이 있었다. 정몽주가 이색의 복귀를 왕에게 간하자, 정도전은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급기야 이색에게 찾아가 “대감이 포은을 벼랑으로 내몬다”며 정몽주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관직을 사양해달라고 부탁한다.

이에 이색은 “내 과오는 없었다. 알고 보니 씻지 못할 대죄가 있다. 바로 너를 내 제자로 거둔 것”이라며 정도전을 꾸중한다.

이성계는 이색의 탄핵을 두고 정도전과 정몽주 사이에서 갈등한다. 그러던 중 정도전이 거지들 사이에 껴서 만두를 먹는 것을 보고 감동하고, 정도전의 뜻에 따라 이색을 탄핵하기에 이른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