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 합체
포스터 합체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와 ‘기분좋은 날’이 브라운관에 건강하고 밝은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우선 수목 ‘너희들은 포위됐다’(극본 이정선, 연출 유인식)는 7일 첫 방송된 후 동시간대 1위에 단숨에 등극했다. 신입경찰 은대구역 이승기와 같은 동기인 어수선역 고아라, 그리고 박태일역 안재현과 지국역 박정민이 담당한 코믹 연기가 눈길을 끈다. 갓 형사과에 배치된 신입경찰들이라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것.

이들은 2회 방송분에서 경찰서에서 카메라 플래쉬를 터트리는 연예인 소녀팬들을 향해 모델포스를 선보이기도 했고, 고아라는 범인을 뒤쫓다가 수갑대신 텀블러를 꺼내 폭소를 자아냈다. 여기에다 박정민은 공무원아파트에서 수다를 떨다가 ‘하지마’라는 말로 시크함을 선보이는 이승기에게 주눅이 드는 연기로 웃음짓게 했다. 이미 1회 방송분에서는 고아라가 맡은 수선아역 지우가 사투리와 댄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그런가 하면 주말 ‘기분좋은 날’(극본 문희정, 연출 홍성창)은 지난 4월 26일 첫방송되면서 코믹 홈드라마답게 모든 연기자들이 매 장면마다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극중에는 황혼의 이야기를 담은 철수역 최불암과 순옥역 나문희를 비롯해 민식역 강석우와 아내 신애역 이미영도 아들을 결혼시키려는 부모의 마음을 담아 열연을 펼치고 있고, 아들 인우역 김형규도 ‘쓰리데이즈’속 킬러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능청스럽고 밝은 모습이다.

특히, 베스트셀러 작가 송정역 김미숙의 가족은 코믹함으로 버무려졌다. 첫째딸 다애 역 황우슬혜는 현빈역 정만식과 애틋한 멜로연기를 펼치다가 김미숙으로부터 맞기도 하고, 다정역 박세영은 맞선자리에서 “이효리처럼 이름을 거꾸로 해도 정다정”이라는 독특한 발언과 함께 산발머리를 선보여보는 이로 하여금 큰 웃음을 선사했다. 여기에다 남궁영 역 손창민 또한 김미숙을 사기꾼으로 몰다 “내가 사기꾼이면 넌 그거”라는 묘한 욕설에 코믹한 포즈를 취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이다.

이에 SBS 드라마관계자는 “최근 SBS드라마의 특징을 손꼽으라면 분위기가 밝아지면서 코믹함을 더했다는 점이고, 덕분에 시청자분들도 더욱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 ‘너포위’에서는 신입경찰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보여지는 인간적인 에피소드들, 그리고 ‘기분좋은 날’은 결혼 장려드라마답게 남녀와 가족들간에 결혼을 주제로 펼치는 건강한 에피소드들을 기대해달라”고 부탁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