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10_102310712_59_20140510102402
140510_102310712_59_20140510102402


tvN 회춘누아르 금요드라마 ‘꽃할배 수사대’(이하 꽃수대) 김희철이 70대 할아버지에게 수난을 당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 ‘꽃수대’는 20대 풋풋한 꽃미남에서 하루아침에 70대 할아버지로 변한 젊은 형사들이 원래의 몸으로 회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순재, 변희봉, 장광이 70대 노인으로 변해버린 ‘꽃할배 형사 군단’을, 김희철이 홀로 노인으로 변하지 않은 채 젊은 모습으로 남게 된 박정우 형사 역을 맡았다.

70대 할배들의 친구이자 동료가 된 김희철은 1회부터 격분한 노인으로부터 ‘불호령’을 들으며 파란만장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극중 김희철은 70대 할배로 변한 이순재, 변희봉, 장광 등과 수사를 마치고 돌아가던 상황. 사람들로 꽉 찬 지하철 안에 빈자리가 생기자, 장광이 계급 상 선배인 김희철에게 자리를 양보했고, 이에 김희철이 당연하다는 듯 자리에 덥석 앉게 되면서 사건이 불거졌다.

휘청거리는 할배들을 보면서도 “너밖에 없다. 고마워”라는 말과 함께 70대 할배 장광의 어깨를 두드리며, 자리에 앉는 김희철을 목격한 옆 자리 노인이 버럭 호통을 치며 나무랐던 것. 자신보다 김희철의 지위가 높아서 괜찮다는 장광의 말에도 노인은 “동방예의지국에서 이러면 안되죠”라며 박정우를 향해 “이 놈! 항렬이 벼슬이냐? 당장 일어나지 못해!”라고 분노를 터뜨렸다.

심지어 당황하는 김희철을 고소하다는 듯 보며 회심의 미소를 짓던 이순재가 “감사합니다. 내 속이 다 시원하네요”라고 추임새를 넣자, 김희철이 “야! 사기치지마”라고 반말로 소리를 질렀던 터. 사정을 모르는 노인은 순간 괘씸하다는 듯 물지각한 행동을 보이는 김희철에게 주먹을 가했다. 얻어맞는 김희철과 그 모습을 보며 통쾌한 미소를 짓는 이순재, 노인을 뜯어 말리는 변희봉, 장광 등의 모습이 앞으로 펼쳐질 4인방의 ‘상상초월’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이날 첫 방송된 ‘꽃할배 수사대’는 20대 철없는 꽃형사들 최진혁, 박민우, 박두식이 수조 속에서 70대 꽃할배 이순재, 변희봉, 장광으로 변한 채 모습을 드러내는 독특한 구성으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또한 70대로 변한 형사들 앞에서 난감해하는 주변 사람들과 70대 할배를 동료이자 친구로 둔, 김희철이 반말과 존댓말을 오가는 아슬아슬한 전개로 웃음을 유발했던 것. 이순재-변희봉-장광 등 관록의 배우들과 김희철이 선보이는, 대한민국에 전무후무했던 ‘꽃수대 H4’들의 ‘신선한 호흡’이 안방극장을 달궜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에는 다시 젊음을 되찾을 수 있는 ‘회춘 방법’을 알려줄 용의자가 ‘골드피쉬’라는 한 단어를 남긴 채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이 담겨져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숨이 멎은 용의자를 보며 절규하는 이순재를 비롯해 70대 할배 변희봉, 장광이 ‘의문의 골드피쉬 사건’을 해결하고 젊음을 되찾을 수 있을 지, 김희철, 김응수, 이초희 등과 펼쳐낼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사 측은 “이순재-변희봉-장광-김희철 등 ‘꽃수대’ 4인방은 이제 눈빛만 마주쳐도 애드리브가 절로 나올 정도로 나이를 뛰어넘는 ‘절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한민국 금요일 밤, 안방극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꽃수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에서 평균 2.5%, 최고 3.5%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0~40대 남녀 타깃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함은 물론, 수도권 기준 평균 3.0%, 최고 4.0%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