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10 - [런닝맨] 3사 기획사들의 자존심을 건 대격돌!
140510 - [런닝맨] 3사 기획사들의 자존심을 건 대격돌!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YG, JYP, 미스틱89가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친다.

오는 11일(일) 방송될 ‘런닝맨’에는 YG엔터테인먼트의 2NE1(박봄, 박산다라, 공민지, 씨엘), JYP의 짐승돌 2PM(Jun. K, 닉쿤, 택연, 우영, 준호, 찬성), 아이돌이 되고 싶은 미스틱89의 윤종신 사단(윤종신, 뮤지, 조정치) 등 3사 기획사의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2014 아이돌 체육대회’를 개최한다.

SBS 측은 “이날 방송에서는 2NE1, 2PM, 윤종신 사단 등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게스트들이 모인만큼 박빙 대결 속 재미는 물론 긴장감까지 선사할 예정”이라며 “특히, 승부 뒤에는 깜짝 우승혜택이 기다리고 있어 모든 게스트들이 필사적으로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라고 전했다.

또한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와 같이 오리발 게임, 큰집 사람들 게임, 서로를 업고 달리는 게임까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특이한 종목의 게임들로 박진감 넘치는 장면들을 선보인다. 여기에 게임 세트 역시 여태껏 볼 수 없었던 대규모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2NE1과 2PM에 맞서 절대 밀리지 않는 노련미로 응수하는 미스틱89의 지치지 않는 열정 또한 볼거리 중 하나. 또한 YG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의 영(YOUNG)한 대표 아이돌 가수들을 보고 깜짝 놀란 윤종신은 자신과 나이가 비슷한 두 소속사 대표들을 찾으며 “양현석, 박진영은 어디갔어? 난 양현석, 박진영이 나오는 줄 알고 나왔다”라고 울부짖어 현장을 안타깝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깜짝 우승혜택을 놓고 펼치는 스케일부터 남다른 3사 기획사 대표 아이돌들의 진검승부 ‘2014 아이돌 체육대회’ 편은 오는 11일(일)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