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배우 송승헌이 방송인 홍석천 때문에 오해를 샀던 이야기를 털어?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영화 ‘인간중독’의 송승헌과 온주완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2부 ‘그린라이트를 꺼줘’에 출연한 송승헌은 홍석천을 가리켜 “친한 형인데 과거 인터뷰에서 나를 이상형이라고 한 적이 있다”며 “내가 연약해서 보호해줘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승헌은 “그 기사를 어머니가 보시고 나를 불러 ‘너 아니지?’라고 물어보셨다”며 난처했던 때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그런 적이 있다”며 “제가 본 남녀 통틀어 아우라가 나는 연예인이 있다. 송승헌과 이소라다”라고 말해 신동엽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신동엽은 “송승헌씨 어머니 생각해서 이제 그만해라”고 공격했고, 홍석천은 “이정재씨로 갈아탔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