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방송화면
갑동이 방송화면


윤상현이 성동일이 쏜 총에 맞았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갑동이’ 7회에서 하무염(윤상현)이 류태오(이준)에게 겨눈 총의 방아쇠를 당기는 당기는 순간, 양철곤(성동일)이 쏜 총에 쓰러지는 모습이 담겼다.

철곤은 처음 류태오에게 총을 겨눴지만, 병원에 있는 딸을 생각하며 무염을 향해 총구의 방향을 바꿨다. 철곤의 쏜 총알은 하무염의 손을 맞췄고, 튕겨나간 총알이 하무염의 머리에 박혔다.

병원에 실려간 하무염은 평생 머리에 총알을 박고 있어야 한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게 된다. 죄책감을 가진 성동일은 과거 하무염과 하무염의 아버지와 과거를 회상했다. 이날 양철곤의 회상에서는 하무염의 아버지가 옥상에서 누군가를 애타게 바라보고, 그 시선의 끝에는 양철곤의 어린 딸이 떨어져 다친 모습이 담겼다.

양철곤과 하무염이 갑동이를 잡기 위해 잠시 협력했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귀추를 모으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화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