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언, 서준 쌍둥이와 라희, 라율 쌍둥이
서언, 서준 쌍둥이와 라희, 라율 쌍둥이


서언, 서준 쌍둥이와 라희, 라율 쌍둥이

방송인 이휘재의 아들 서언, 서준 쌍둥이가 SES 슈의 쌍둥이 딸 라희, 라율 자매와 만났다.

최근 진행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녹화에서는 한 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여행에서 돌아온 슈퍼맨 가족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꾸며졌다. 특히 서언, 서준 쌍둥이가 인형 같은 라희, 라율 쌍둥이 자매와 만나 4배의 깜찍함을 선사했다.

이날 이휘재는 쌍둥이 자매 엄마인 슈의 집에 방문했다. 특히 서언, 서준 형제와 라희, 라율 자매는 똑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쌍둥이들은 딸기와 식빵으로 촉감놀이가 끝난 후 시원한 목욕에 돌입했다. 네 명의 똑 같은 아이들이 첨벙거리는 사이 이휘재와 슈는 혼을 빼놓을 정도로 기진맥진했지만 아이들의 모습은 지상낙원이 따로 없을 정도로 유쾌했다.

입을 벌리고 하마 하품을 하다가도 웃으며 물장구를 치는 서언이의 모습을 보며 이휘재는 “재밌어? 촉감놀이보다 더 좋아하네”라고 말하며 흐뭇한 아빠미소를 지었다. 이를 본 슈는 이마의 땀을 닦으며 “그냥 네 명 다 같이 재울까?”라고 말하며 엄마의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는 11일 오후 4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