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지훈과 가수 가인의 열애설에 두 사람의 과거 이상형이 재조명되고 있다.

9일 오전 한 매체는 주지훈과 가인의 열애설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존 메이어 내한 공연장에 함께 방문해 콘서트를 즐겼다.

주지훈은 지난 2012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양이 같은 여자를 만나고 싶다. 어릴 때부터 일하고 집의 가장 역할을 해와서 일이 필요하다는 것을 안다”며 “여자도 독립적인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주지훈은 데뷔 초인 지난 2006년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아담한 키에 통통한 여자가 좋다”고 이상형을 공개하기도 했다.

가인은 지난 2월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가식적인 사람을 안 좋아한다. 굉장히 유식한 사람을 좋아한다”며 “요즘 JTBC ‘마녀사냥’ 프로그램 분들도 섹시한 것 같다. 허지웅 씨나 성시경 선배도 그렇다”고 이상형에 대해 말했다.

앞서 주지훈과 가인은 지난 1월 발매된 가인의 세 번째 미니앨범 선 공개곡 ‘Fxxk U’에 출연해 파격적인 19금 연기를 펼친 바 있다. 두 사람은 이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