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의 복제폰이 들통날 위기에 처했다.

8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2회에서는 클럽으로 꽃뱀을 검거하기 위해 나선 은대구(이승기), 어수선(고아라), 박태일(안재현), 지국(박정민)의 좌충우돌 현장 체험이 그려졌다.

이날 서판석(차승원)은 못미더운 네 명의 신입형사들에게 “이게 내가 너희에게 주는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라 말하며 사건 현장에 나갈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클럽에서 꽃뱀과 한 여성 간 싸움이 붙자 은대구와 형사들은 싸움에 휘말리게 됐다. 이에 마약 범인을 잡기 위해 잠복하고 있는 다른 형사들은 범인을 놓쳤고 신입형사들은 경찰서로 끌려갔다.

이 사실을 알게된 서판석은 “당장 짐싸”라며 신입형사들에게 호통을 쳤다.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된 가운데 서판석의 핸드폰이 울렸고, 앞서 서판석의 핸드폰을 복제해둔 은대구의 핸드폰이 함께 울리기 시작했다. 이를 심상치 않게 여긴 서판석이 긴장한 은대구를 노려보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너희들은 포위됐다’는 강남경찰서를 배경으로 한 청춘 성장 로맨스 수사물로 단 한 번도 형사를 꿈꿔본 적 없는 4명의 1년 차 신입 형사들과 이들을 도맡게 된 명실상부 최고의 수사관인 강력반 팀장의 성장드라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