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가 차승원의 뒤를 캐기 시작했다.

8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2회에서는 서판석(차승원)을 쫓는 은대구(이승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대구는 서판석의 집에 몰래 침입해 CCTV를 설치했다. 은대구는 어머니의 살인사건에 서판석이 연루되어 있다고 여기고 있는 상황. 은대구는 어머니의 살인범을 잡기 위해 형사가 된 인물이다.

서판석의 집에 CCTV를 설치한 은대구는 자신의 방에서 서판석의 일거수 일투족을 살폈다. 은대구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서 팀장은 저를 못 알아본다. 마산 사는 멍청한 여자 하나가 같은 팀이라 신경쓰인다”며 어수선(고아라)를 언급했다.

은대구는 자신의 어머니의 살인사건을 다룬 ‘마산 양호교사 살인 사건’ 자료를 들추며 과거를 회상했다. 한편 이때 실종 아동으로 분류된 은대구의 유년시절의 자료가 비춰지며 은대구의 과거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됐다.

‘너희들은 포위됐다’는 강남경찰서를 배경으로 한 청춘 성장 로맨스 수사물로 단 한 번도 형사를 꿈꿔본 적 없는 4명의 1년 차 신입 형사들과 이들을 도맡게 된 명실상부 최고의 수사관인 강력반 팀장의 성장드라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