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 크로스’ 캡쳐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정보석이 끝을 모르는 악인의 모습을 보여줬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에서는 강주완(이대연)을 죽인 서동하(정보석)가 가면 갈수록 악인이 되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이레(이시영)는 주완을 살해하려던 박기줄(조재룡)를 쫓다 그에게 치명상을 입고 수술을 받게 됐다. 서동하는 딸의 곁을 지켰고 자신을 찾아온 박희서(김규철)에게 “그 청소부 놈 우리 모르잖아. 형사에게 우리와의 연관성을 잘라내라고 해”라며 줄자를 죽일 것을 지시했다.

이어 박희서가 “줄자가 강주완을 죽이려는 찰나에 실패했다. 그런데 강주완이 죽었더라”고 말하자 서동하는 “그 놈은 자기가 죽인 것도 모르냐”며 자신이 주완을 죽인 범인이라는 것을 숨겼다. 또한 박희서가 “강주완 아들은 어쩔거냐. 당연히 동생을 죽인 사람과 동일인물이라고 생각할텐데”라며 걱정하자 “대의를 위해서라면 피라미 한마리쯤은 죽여도 되는 거 아니냐”고 대답했다.

또한 자신의 딸 이레를 찌른 박지줄에게 “건방지게, 감히 내 딸을 찔러?”라며 살의를 보이기도 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