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크로스’ 캡쳐
KBS2 ‘골든크로스’ 캡쳐


KBS2 ‘골든크로스’ 캡쳐

정보석이 김강우의 여동생에 이어 아버지까지 살해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8회에서는 서동하(정보석)이 강주완(이대연)이 입원한 병실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이레(이시영)은 입원한 병실을 찾았다가 의사로 변장해 주완을 죽이려는 줄자(조재룡)의 정체를 간파하고 추격전을 벌였다. 줄자는 박희서(김규철)와 서동하(정보석)가 독극물에 의식을 잃었던 주완이 회복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강주완을 죽이라고 보낸 것이었다.

이레가 줄자를 쫓던 사이, 서동하는 병원에 불이 난 것처럼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강주완의 병실에 잠입했다. 동하는 주완이 “내 아들 강도윤(김강우)을 불러달라”고 중얼거리는 것을 봤다. 이에 동하는 “그러게 애당초 우리 말만 들었어도 당신 딸 그 아이 안 죽였잖아”라며 “너 따위 때문에 내가 이런 것까지 해야된다”며 베개로 주완을 질식사시키려 했다.

이후 그는 박희서가 준비한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주사를 발견하고, 주완의 몸에 주입했다. 약물로 인해 주완은 고통스러워하면서도 동하에게 “반드시 천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마지막 말을 했다. .

뒤늦게 아버지가 죽어가는 것을 발견한 도윤은, 죽어가는 아버지를 붙잡고 망연자실해 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