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인


배우 문근영과 유아인이 이준익 감독과 송강호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사도’ 출연을 검토 중이다.

‘사도’는 영조가 둘째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둬 죽인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유아인이 사도세자 역을, 문근영이 혜경궁 홍씨 역할을 두고 고심 중인 상태다.

문근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8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문근영에게 ‘사도’ 제의가 들어온 건 사실이지만, 제안 들어온 작품들이 많아 아직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근영이 8년 만의 스크린 복귀가 될 수 있어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사극, 현대극 가리지 않고 좋은 작품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유아인 역시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사도’ 배급을 맡은 쇼박스 관계자는 “유아인이 ‘베테랑’의 차기작으로 ‘사도’ 출연 제의를 받고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이준익 감독이 ‘평양성’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사극 ‘사도’는 주요 캐스팅을 마무리한 후 오는 7월 초 크랭크 인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액터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