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080839776469_536ac5a159113
201405080839776469_536ac5a159113


정우성 주연의 ‘신의 한 수’가 오는 7월 개봉을 확정했다.

8일 영화배급사 쇼박스㈜미디어플렉스는 ‘신의 한 수’ 개봉이 7월로 확정됐다고 밝히며 스틸컷을 공개했다. 스틸컷에서 화이트 재킷을 입은 정우성은 이범수를 살기 어린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다.

‘퀵’을 연출한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신의 한 수’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액션 영화다. 정우성이 복수에 목숨을 건 전직 프로바둑기사 태석 역을 맡아 최근작인 영화 ‘감시자들’을 뛰어넘는 액션을 선보인다는 각오다.

여기에 국민배우 안성기가 묵직한 존재감의 맹인바둑의 고수 ‘주님’으로, 실력보다는 입과 깡으로 버텨온 생활형 내기바둑꾼 ‘꽁수’ 역은 김인권이, 내기바둑판의 외팔이 기술자 ‘허목수’ 역은 안길강이 맡아 태석의 조력자로서 활약할 예정이다.

또한 이범수가 절대악 ‘살수’ 역을 맡아 냉혹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살수 팀에는 내기바둑판의 꽃 ‘배꼽’ 역으로 이시영이, 살수의 오른팔로 활약하는 승부조작전문 브로커 ‘양실장’ 역으로 배우 최진혁이 탐승했다.

쇼박스 측은 “‘신의 한 수’가 2014년 하반기 극장가에 바둑 범죄 액션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정우성의 액션부터 각양각색 캐릭터를 보는 맛이 있을 것이다”이라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