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공유


공유

배우 공유가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영화 ‘피부색깔=꿀색’의 배리어프리버전 화면해설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을 위해서는 화면을 설명해주는 화면해설,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한국어 자막을 넣은 영화다. 공유는 처음으로 ‘피부색깔=꿀색’ 배리어프리버전 화면해설 내레이션을 맡았다.

지난 4월 양수리 종합촬영소 녹음실에서 융, 로랑 브왈로 감독의 ‘피부색깔=꿀색’의 화면해설 내레이션에 참여한 공유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유는 편안한 티셔츠 차림에 대본에 집중하며 화면해설 내레이션에 임했다. 이날 공유는 화면해설 참여가 처음임에도 단 2시간 만에 녹음을 모두 끝냈다.

공유는 “예전부터 배리어프리영화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었는데 운 좋게 좋은 기회를 주셨고 장애인 관객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녹음을 하게 됐다. 보시는 분 들이 영화의 내용을 놓치지 않도록 화면해설을 하는 와중에도 최대한 정확하고 또박또박 차분하게 읽으려고 노력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8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피부색깔=꿀색’은 지금까지 80개 영화제에 초청돼 23개상을 수상했으며 5세 때 벨기에로 입양 보내져 세계적인 만화작가로도 성공한 융 감독(한국명 전정식)이 출간한 동명의 만화를 바탕으로 자전적 이야기를 담아냈으며 프랑스 다큐멘터리영화 감독 로랑 브왈로가 함께 참여했다. ‘피부색깔=꿀색’ 배리어프리버전은 오는 13일 개봉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매니지먼트 숲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