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의 이종석과 진세연이 탈북을 위해 목숨을 건 자작극을 벌였다.

6일 방송된‘닥터 이방인’에서는 쇠약해진송재희(진세연)를 병원에서 탈출시켜 도망 치는 박훈(이종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훈은 병원에 누워있는 송재희에게 약물을 투여해 일시적으로 심장을 멈추게 한 후 다시 소생시켜 함께 남한 정부로 망명하려 시도했다. 심박이 정지된 송재희를 데리고 병원에서 탈출한 박훈은 이후 인공호흡과 심장 마사지로 송재희를 살려냈다.

그러나 이들의 탈출은 성공하지 못했다. 남한 정부의 거절로 망명이 좌절된 것. 이후 북한 정보원들에게 쫓기게 된 두 사람은 결국 다리 위에서 안타까운 이별을 맞게 된다.

난간에 매달려 있던 재희는 훈을 살리기 위해 “나를 기억해 달라”며 물속으로 투신한다.

훈은 자신을 쫓던 북한 정보원들을 쏜 정태술(정인기)에 의해 목숨을 건진 후 남한에 망명, 계속해서 재희를 찾아나선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