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의 이종석이 아버지의 죽음 앞에 오열했다.

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닥터 이방인’에서는 아버지 박철(김상중)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눈물을 삼키는 아들 박훈(이종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철은 아들을 만나 탈북해서 부다페스트로 떠날 것을 권했다. 북한 최고지도자를 위한 임상실험 연구소에서 일하는 박훈은 아버지의 뜻에 반신반의하며 돌아서는 순간 박철은 연구소 밖으로 나가던 중 경비대에게 발각돼 총살당하고 만다.

자신의 죽음을 예감했던 듯 박철은 훈에게 “네가 항상 의사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라”라는 유언을 남긴다.

이후 박훈은 부다페스트로 건너가 연인인 송재희(진세연)와 함께 남한 망명을 계획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