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개그맨 이동우가 자신의 실명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5일 방송한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동우는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시력을 잃게 된 사실을 처음에는 부모님에게도 밝히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차피 낫지도 못할 건데 (실명 사실을) 알려서 무엇하겠느냐는 생각이었다. 그러다 한계가 왔다”면서 “병이 진행되니 물을 쏟거나 하는 실수가 반복이 됐고, 어머니는 그게 다 실수인 줄 아시고 ‘정신을 어디다 두고 사느냐’며 화를 내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다 “어느 순간 나도 화가 났다. 화를 내는 엄마에게 화난 게 아니라 이 현실이 너무 화가 났다”면서 “사실 부모님께는 점잖게 얘기하고 싶었고 내 병을 내가 받아들였을 때 말하고 싶었다. 그렇게 허접하게 얘기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다 뒤집어 엎으면서 ‘나 사실은 시력을 잃어가고 있거든? 나 눈 먼대 엄마. 이까짓거 갖고 화내지 마’라고 털어놨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우는 “그 얘기를 하면서 결국은 나에게 졌구나 싶었다”면서 “절규하는 어머니를 보며 너무 후회가 됐다. 어머니는 오열하고 쓰러지고 온 몸을 떨면서도 ‘아무 걱정 하지 마. 내 눈 빼줄게. 엄마 다 살았잖니’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전 거기다 대고 ‘엄마 이건 이식도 안돼’라고 말했다. 정말 어머니 가슴에 못을 여러 개 박았다”며 어머니께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1990년대 틴틴파이브 멤버로 활동하던 이동우는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 진단을 받고 2010년 실명 판정을 받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