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9297157_693203
1399297157_693203


‘밀회’ 김희애가 유아인과 자신을 지키기 위해 칼을 빼 들었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밀회’ 13회에는 불륜 관계를 들킨 안타까운 상황 속에서 오혜원(김희애)이 이선재(유아인)에게 잠시 거리 두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혜원은 서 회장으로부터 최후의 수단인 금일봉을 받은 뒤 위기를 직감했다. 사면초가에 몰린 오혜원은 자신 뿐 아니라 이선재의 숨통을 조여 오는 서회장으로부터 선재를 지키기 위해 마음을 다잡는다.

선재를 은밀한 곳으로 불러낸 혜원은 “부탁 하나만 하자. 당분간 나는 강 교수와 아주 사이 좋은 척을 할 거다. 참고 봐 달라”고 말하며 “지금까지 이룬 것, 앞으로 가질 것, 그리고 너까지 다 잃고 싶지 않다. 그러니까 내가 이겨먹을 때까지 숨죽이고 잘 숨어 있어라”라고 부탁했다.

오혜원이 안쓰러운 선재는 “그냥 이 참에 다 밝히면 안되냐”고 말했지만 오혜원은 물러서지 않았다. 혜원은 “너 내가 아무것도 아니라면, 아트센터 부대표도 아니고 시간 들여 돈 들여 가꾸지도 않고… 그래도 좋아할 거야?”라며 자신의 비참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자 이선재는 “전 잡초같은 애라서 그런 거 안 따져요. 제 핑계 대지 마시고요. 선생님 인생이나 더 생각하세요”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고, 이후 강교수(박혁권)과 다정한 행세를 하는 혜원을 보며 마음 아파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밀회’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