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I_20140505180509_V
SSI_20140505180509_V


현빈의 역린이 2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류승룡의 ‘표적’은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5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표적’이 개봉 6일 만인 5일 누적 관객수 100만 4,591명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표적’은 개봉 첫날인 4월 30일 관객수 약 10만 명으로 출발해 지속적으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주말 이틀 사이 44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개봉 6일 만에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좌석점유율에서도 개봉 첫 날 22.9%에서 개봉 5일 째인 5월 4일 51.8%로 급상승해 추후 관객 동원에서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표적’은 의문의 살인사건에 휘말린 여훈(류승룡)과 아내를 구하기 위해 위험한 동행을 하게 된 의사 태준(이진욱) 그리고 이들을 쫓는 두 형사가 펼치는 36시간 동안의 숨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작품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