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인
정웅인


일요 예능 프로그램들이 방송을 재개한 가운데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일밤-아빠 어디가)가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4일 방송된 MBC ‘일밤- 아빠 어디가’는 전국기준 10.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일요 저녁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유일 10%대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에는 정웅인이 딸 정세윤, 정서윤 양과 함께 첫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김정태 야꿍이 부자가 새롭게 합류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7.3%로 2위에 올랐다. 전회 9.5% 대비 2.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1박 2일’은 스페셜로 대체 방송됐다

새 코너 ‘룸메이트’가 첫 선을 보인 SBS ‘일요일이 좋다’ 역시 7%의 시청률에 그쳤다. 결방 전인 14일 방송분 10.3%보다 3.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K팝스타3’ 후속으로 첫 선을 보인 ‘룸메이트’는 11인의 스타들이 셰어하우스에서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그렸다. 찬열, 조세호, 신성우, 홍수현, 박민우, 서강준, 나나, 이소라, 송가연, 이동욱, 박봄 등이 출연한 가운데, 서강준과 홍수현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화면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