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04 참좋은_이서진 고독서진
140504 참좋은_이서진 고독서진


‘참 좋은 시절’ 이서진이 수심 가득한 얼굴로 홀로 소주잔을 기울이는 ‘고독서진’의 자태를 드러냈다.

이서진은 4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22회 분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골똘히 생각에 잠겨있는 고뇌 가득한 모습을 담아낸다. 극중 선술집을 찾은 동석이 혼자 덩그러니 앉아 괴로운 듯 연거푸 술을 들이킨다.

지난 3일 방송분에서는 동석이 오치수(고인범)의 협박에 정면승부를 내걸면서도 불안한 모습을 내비춰 시선을 끌었던 바 있다. “그 일로 해원이가 저를 포기한다면 여기서 끝을 내야겠죠. 여자 때문에 소신까지 굽힐 만큼 로맨티스트 아닙니다. 저”라며 치수에 맞섰지만, 아무것도 모른 채 해맑게 웃는 해원에게 “어떤 일이 있더라도 절망하지 않겠다고 약속해!”라고 재차 확인하며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던 것.

이서진이 ‘고독서진’으로 변신한 장면은 지난달 30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한 선술집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분은 취해버리려는 듯 작정하고 쉼 없이 술을 마셔대는 동석의 처량함이 그려지는 장면. 이서진은 소주 3병 분량의 물을 먹고도 힘든 내색 없이 음주연기를 이어나가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미간에 주름을 깊게 지어 넣으며 쓰게 삼키는 이서진의 모습에 한 스태프는 “진짜 술을 넘기는 걸로 착각할 정도”라고 놀라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현장에는 이서진과 다음 촬영 스케줄을 소화할 옥택연이 미리 와있던 상태. 이서진은 촬영이 멈춘 틈을 타 반가운 기색으로 옥택연을 맞이하며 형으로서 면모를 보였다. 또한 옥택연이 이서진 주변에 놓인 술병을 보고 “이거 가지고 취하려면 택도 없겠다”고 너스레를 떨자, 이서진이 흐뭇한 ‘형아미소’로 응수하는 등 현장에 훈훈함을 더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이서진은 감정의 변화가 크지 않던 동석이 점차 다양한 심경을 드러내는 과정을 적절히 소화해내고 있다”며 “극중 해원과의 사랑 앞에 또 다른 장애물이 생긴 가운데 동석이 어떻게 대처해나갈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참 좋은 시절’ 21회 분 말미에는 해원과 동석의 결혼을 결사반대하던 소심이 “나만 허락하믄 니들 앞질은 아무 걸림돌이 없는겨?”라며 결혼을 승낙 의사를 전해 관심을 모았다. ‘참 좋은 시절’ 22회 분은 4일(오늘)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