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04020257_0_59_20140504124511
20140504020257_0_59_20140504124511


JTBC 월화드라마 ‘밀회’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그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조연들이 있어 화제다.

윤복인, 장소연, 백지원, 양민영, 길해연, 허정도가 그들이다. 혜원(김희애)의 친구 윤지수, 혜원의 직속 부하인 안세진, 성숙(심혜진)의 비서인 왕정희, 음대 기악과 교수 김인주, 상류층들에게 비자금 투자 조언을 하던 백선생, 준형(박혁권)의 조교 임종수라고 하면 각각의 특징을 바로 댈 만큼 익숙한 얼굴들일 것이다.

명콤비 정성주 작가와 안판석 감독의 감성적이면서도 뚝심있는 스토리와 연출, 클래식에 관심을 불러일으킨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들, 김희애와 유아인의 보는 이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는 명연기들로 큰 화제를 낳았던 ‘밀회’에서 비중은 작지만 주머니 속 송곳니처럼 자신들의 존재감을 뾰족하게 내비치기 시작한 신스틸러들에게도 시청자들은 눈길을 돌리기 시작했다.

기댈 곳 없는 혜원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안식처같은 친구 윤지수 역을 맡고 있는 윤복인은 연극배우 출신다운 또렷한 딕션(발음)이 인상적인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안판석 감독의 전작 ‘세계의 끝’에서는 ‘밀회’ 속 혜원의 남편 역을 맡고 있는 박혁권과 부부로 출연해 혜원처럼 박혁권의 의심과 질투를 유발한 적이 있어, 현재 상황과 비교해보면 작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선재(유아인)의 정장을 맞추던 외국인 디자이너와 유창한 영어로 대화해 큰 인상을 남겼던 장소연은 혜원처럼 되고 싶어하던 기획실 직원 안세진 역을 맡고 있다. 실제 영어 외에도 중국어, 일본어 등 다수의 외국어에 능통한 재원으로 안판석 감독과는 ‘하얀 거탑’ ‘아내의 자격’에 이어 세 번째 작품을 함께 하고 있다. ‘아내의 자격’에서 김희애의 동생으로 나와 김희애를 든든한 지지대가 돼주던 장소연이 이번에도 김희애의 편이 돼줄지 관심이 모인다.

백지원은 혜원의 친구지만 은근슬쩍 혜원의 추락을 반기고 뒤통수를 치는 왕비서 역으로 최근 많은 이슈가 됐다. 친구의 뒤통수를 치는 배신자지만 자신의 밥그릇을 챙기는 지극히 현실적인 인물일 수도 있는 역을 마치 실제 모습인 듯이 완벽하게 소화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제 4부만을 남겨놓은 ‘밀회’의 전개에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밀회’에서 얄미움의 상징인 김인주로 출연중인 양민영은 실제 음악가 출신이다. 값싼 악기를 쓰는 가난한 학생을 무시하고 욕하는 현실 어딘가에 진짜 있을 것 같은 기악과 교수 역을 맡아 비연기자답지 않게 사실적인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양민영은 오스트리아에서 첼로를 전공한 재원으로 독일어와 영어에 유창해 통역가로도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 한국과 유럽간의 무역관련 비즈니스 컨설팅에 종사하고 있다.

악어와 악어새의 공생 관계처럼 상류층의 비자금 관리에 도움을 주는 역술인으로 출연해 인상적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길해연 또한 연극배우 출신으로, 안판석 감독의 전작인 ‘세계의 끝’에서는 성과를 우선시하는 질병관리 본부장으로, ‘아내의 자격’에서는 실제 연변 출신으로 착각할 만큼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가사도우미로 출연해 팔색조 같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허정도는 준형의 조교인 임종수 역을 맡아 때로는 비서같기도, 때로는 몸종같기도 한 조교의 힘든 삶을 사실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특히 ‘밀회’ 8부에서 부당한 지시를 내리는 준형 앞에서는 공손하다가 준형이 나가고 나자 리얼한 욕을 뱉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씁쓸한 웃음을 준 바 있다. 서울대와 한국예술종합대학 출신의 재원인 허정도는 안판석 감독의 전작 ‘세계의 끝’에서는 환자들을 도발하는 신경계 이상이 생긴 감염병 환자로 출연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비록 잠깐의 출연이었지만 시청자들에게 실제인지 연기자인지 궁금증에 빠뜨렸던 서정연과 이윤희도 있다. 돈을 주며 회유하는 김희애에게 물 한 잔을 끼얹으며 일갈하던 연변 출신 종업원 역을 맡았던 서정연과 아내의 불륜에 힘들어하던 박혁권이 찾아갔던 역술인으로 등장해 “부인의 관이 4개라 남자보다는 일을 우선시한다”며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던 이윤희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양민영을 제외한 이들은 모두 연극배우 출신으로, 연기력을 중요시하는 안판석 감독의 스타일을 보여준다. 또한 대부분이 안판석 사단이라고 불릴 만큼 안판석 감독의 전작에 여러 역할로 이미 연기력을 증명한 바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번 ‘밀회’를 통해 또 한번 자신의 존재감을 돋보인 이들의 앞으로의 행보에 눈길을 가게 한다.

한편, 담판을 지으러 온 선재 친구 다미(경수진)의 방문에 깜짝 놀라는 혜원의 표정으로 끝나 긴장감을 고조시킨 ‘밀회’ 13부는 5일 밤 9시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