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준상
배우 유준상


배우 유준상

유준상이 SBS ‘SBS스페셜-하얀 블랙홀(이하 하얀 블랙홀)’을 통해 내레이터와 작곡가로 맹활약한다.

오는 4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되는 ‘하얀 블랙홀’은 산악 드라마와 다큐멘터리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작품으로 작가 박범신의 소설 ‘촐라체’의 모델이 된 두 젊은 산악인 박정헌, 최강식의 실화를 재구성한 것이다.

유준상은 내레이션 녹음 당시 갑자기 눈물을 보여 제작진마저 깜짝 놀라게 했다. 유준상은 “감동적인 이야기와 제작진과 재연배우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전해져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멈추기 어려웠다”며 “앞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있어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감동적인 이야기이다”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유준상은 내레이션뿐만 아니라 직접 작곡한 곡을 ‘하얀 블랙홀’ 제작진에게 선물해 눈길을 끈다. 유준상이 ‘하얀 블랙홀’의 장면을 떠올리며 직접 피아노와 기타로 작곡한 ‘비트윈 헤븐 앤 프레젠트(Between Heaven and Present)’는 잔잔하고 진중함이 전해지는 클래식 곡으로 ‘하얀 블랙홀’ 2부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현재 유준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과 영화 ‘표적’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