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라미란


라미란

배우 라미란이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서는 ‘막돼먹은 영애씨’의 라미란과 김현숙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미란은 “사람들이 남편 무슨 일 하냐고 물으면 막노동한다고 말한다”며 “몸 건강하게 하는 것인데 창피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라미란은 “남편이 신성우 씨 매니저였는데 저랑은 잘 맞지 않는다”며 “지금도 전화는 잘 안하는데 만약에 계속 같이 있다고 생각해 봐라. 영화에 노출 장면이 있는데 남편이 매니저여서 하겠다고 오케이 해도 이상한 것 아닌가”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라미란은 과거 남편이 대출업에 종사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소액대출 회사에 근무했던 것이라 해명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