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영역 시험지
에이핑크영역 시험지


에이핑크영역 시험지

지난해 텐아시아가 진행한 에이핑크 테스트를 기억하시는가. (기사 참조) 당시 에이핑크는 ‘텐아시아능력평가’에 ‘멘붕’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2014년은 어떨까. 3월31일 발표한 ‘미스터츄(Mr.Chu)’로 큰 사랑을 받은 에이핑크를 다시 만났다. 1년 전보다 훨씬 성숙해지고, 성장한 에이핑크였지만, 역시나 시험지 앞에서 1위 가수도 무용지물이었다. 이날 아쉽게도 은지는 뮤지컬 공연으로 인해 함께하지 못했다.

시험지를 나눠주자 다섯 명의 멤버들은 제각기 손으로 가리거나 시험지를 접는 등 필사의 방법으로 완벽히 자신의 답안을 차단했다. 모르는 문제가 등장하자 서로 눈치를 보기도 했다. 답안 작성 시간이 끝나갈 때 즈음 나온 힌트에 황급히 답을 고치는 멤버들도 있었다. 과연, ‘텐아시아능력평가-에이핑크영역’ 시즌2의 결과는 어떨까. 박장대소가 터졌던 인터뷰를 공개한다. 그 첫 번째 파트.

1. 다음 중 남주가 데뷔 초 밀었던 개인기를 고르시오. 답 : ④ 황정음
가벼운 몸풀기 문제. 멤버들의 기억력과 함께 현재 개인기를 파악하기 위해 출제했다. 예상대로 멤버들 모두 쉽게 답을 골랐다. 그러나 남주는 더 이상 황정음 개인기를 밀고 있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남주는 “요즘은 그때보다 나이를 먹은 관계로 황정음 개인기를 보여드리면 많은 분들이 싫어하시지 않을까 걱정이다”며 “절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보미가 갑자기 “남주 요즘은 그거 밀고 있잖아”라며 “안나?”라고 하자 일동 박장대소를 터트렸다. 남주는 “안나는 ‘겨울왕국’ 주인공인데 밀고 있는 건 아니고 얼마 전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한 번 했었다”라며 “개인기라고는 생각 못 했는데 잘만 하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다른 멤버들에게도 개인기가 있냐고 묻자 초롱은 “아, 저희는 정말 개인기가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2. 다음 중 에이핑크가 처음으로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던 날을 고르시오. 답 ; ② 2012년 1월 5일
사실 이번 문제도 몸풀기 문제라고 생각했다. 에이핑크는 2012년 1월 5일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마이마이(MyMy)’로 첫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다섯 명 중 세 명이 틀리고 말았다. 첫 1위의 감격스런 날이라 당연히 기억하고 있을 줄 알았는데 예상외의 결과였다. 오답의 장본인은 누구일까. 바로 하영, 남주, 나은. 각자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하영은 “사실 1월 5일 허각 오빠의 생일이어서 ‘에이 설마 각 오빠 생일은 아니겠지’라고 피했는데 이럴 수가…”라며 당황했다. 남주도 “다시 생각하니 1월 5일이네요”라며 능청스럽게 말하더니 “사실… 날짜를 잘 기억하지 못해요…”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나은도 “1월 첫째 주라는 것은 알고 있었는데… 저도 날짜를 잘 기억하지 못해요”라고 밝혔다. 이에 보미가 나은에게 “멤버들 생일은 기억하고 있냐”고 묻자 나은은 자신있게 “초롱언니 생일은 3월 3일! 쉬워서 알아”라며 “남주 생일도 가까워서 기억 나”라고 말했다. 그럼 다른 멤버 생일은…?

다행히도(?) 멤버들은 지상파 첫 1위 날짜를 물었을 때 이구동성으로 “7월 19일”이라고 답했다. 보미는 “이 때는 하영의 생일이라 절대 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3. ‘에이핑크 뉴스’ 시즌2 9화 ‘딸 부잣집’ 상황극에서 하영이 신나는 노래를 요청할 때 보미가 부른 노래는? 답 : ③ ‘사랑했나봐’
‘에이핑크 뉴스’ 시즌2의 ‘딸 부잣집’ 상황극은 에이핑크 팬덤 내에서도 가장 전설적인 영상으로 꼽힌다. 특히 에이핑크의 공식 예능인 보미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보미가 부른 ‘사랑했나봐’는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다. 다른 멤버들도 잊을 수 없었는지 모두 답을 맞혔다. 그런데 그때 왜 보미는 ‘사랑했나봐’를 불렀을까. 노래방 애창곡이었던 걸까. 보미는 “당시 아버지 컬러링이 ‘사랑했나봐’여서 그게 갑자기 생각이 났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멤버들도 처음 듣는 이야기인지 신기해했다.

참고로 보미의 노래방 애창곡은 싸이의 ‘강남스타일’ 같은 신나는 노래. 보미는 “체리필터의 ‘낭만고양이’ 같은 신나는 노래를 엔딩으로 장식한다”고 전했다. 하영은 “1분 남았을 때 눌러야 한다”고 팁을 덧붙였다.

다른 멤버들의 애창곡은 무엇일까. 초롱이 “노래방을 안 간지 정말 오래됐는데 어렸을 때 장나라 선배님의 노래를 많이 불렀다”고 말하자 하영이 “아~ 예쁘다. 예쁘다”고 추임새를 넣었다. 그러자 보미가 “‘강남스타일’이라고 말한 나는 뭐야?”라며 억울해 했다. 초롱은 예쁜 노래를 골랐고, 보미는 예능인스러운 노래를 골랐기 때문. 하지만 하영이 보미의 편을 들어줬다. 하영은 “사람들이랑 노래방을 갔을 때 한 번 흥을 돋우면 주체할 수 없다”며 본능을 드러냈다.

남주는 애창곡 대신 신곡 위주로 부르는 스타일이라며 “옛날에는 아이비 선배님의 ‘바본가봐’, 이은미 선배님의 ‘애인있어요’ 같은 인기 애창곡을 불렀다”며 “‘애인있어요’는 오디션 때 불렀던 곡이라 특히 애착이 간다”고 전했다.

나은의 차례가 되자 나은은 “학교 다닐 때…”라고 말끝을 흘렸다. 이때 다른 멤버들이 다같이 “안 불렀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나은은 수긍하며 “조용히 있던 스타일이었다”며 “탬버린만 조용히 쳤다”고 말했다. 보미는 “절대 이해할 수 없는 스타일”이라며 웃었다.

지난해 에이핑크가 ‘노노노’가 대단했던 이유 중 하나에는 노래방 순위도 있었다. ‘노노노’는 노래방 인기 순위 상위권을 오래도록 장식하며 사랑을 받았다. 기자가 “‘노노노’가 회식 자리에서 잘 부르는 노래방 애창곡”이라며 “‘노노노’ 동작만 취하면 과하지 않으면서도 귀엽게 보여서 참 좋다”고 말하자 보미는 “이제는 ‘미스터츄’를 ‘미스터 부장님’으로 해야 하냐”며 “미스터 부~”라고 즉석으로 개사해 흥얼거리기도 했다.

4. 다음 중 2011년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손나은이 ‘움짤’로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말한 모습을 고르시오. 답 : ③ ‘에이핑크 뉴스’에서 손톱 관리 받으면서 잠들었던 장면
사실 이번 문제의 목적은 답을 맞히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 외모에 물이 오른 요즘, 에이핑크는 어떤 모습이 움짤로 만들어지기 원할지 궁금했다. 보미는 단번에 “예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남주가 “기타 치는 모습”이 어떠냐며 웃었다. 보미는 “귀요미송 같은 것을 할 때가 좋을 것 같다”며 “할 때는 오그라들지만 그 순간이 만들어지면 예쁘다”고 전했다. 하지만 예능인 캐릭터가 확실한 보미에게 귀요미송은 난제였다. 보미는 “내가 걸그룹인데도 잘 시켜주지 않아 예전에 내가 스스로 하겠다고 했다”며 “팬들이 만들어준 움짤이 있는데 그 움짤을 조금 더 널리 알려야 겠다”고 말했다.

초롱은 “딱히 ‘~해주세요’보다 팬들이 알아서 재미있게 예쁘게 만들어 주신다”며 “진짜 정말 센스 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것은 “‘주간 아이돌’같은 데서 닭발 먹는 모습과 팬사인회에서도 장면 하나하나 만들어 주신 것”으로 꼽았다.

하영은 “지난해 시상식에서 걸스데이의 ‘기대해’를 불렀는데 깔끔하고 보정을 잘 해주신 움짤이 있다”며 “굉장히 마음에 들어서 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멤버들 모두 꼼꼼히 팬의 반응을 살피는 듯 보였다.

남주는 “진짜 모르겠다”며 다른 멤버들에게 추천을 부탁했다. 그러자 하영은 “언니 작년 시상식에서 샵의 ‘스위티’ 부를 때 카메라 찾아서 딱 찍는 그 모습이 정말 예뻤다”고 말했다. 보미는 “남주는 움짤 만들 장면이 많다”며 “표정이 다양해서 다 예쁘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남주는 기분 좋게 웃으며 “그럼 하영이가 추천한 걸로”라고 정했다.

에이핑크의 공식 비주얼 나은의 차례가 되자 남주는 “나은 언니는 그냥 웃는 것”이라고 치켜 세웠다. 이에 하영이 “대풍수”라고 짧게 던지자 멤버들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나은은 “나빴어! 이상한 것만 추천해주고~”라고 하자 보미가 “넌 예쁘니까 다 괜찮다”며 나은을 달래줬다. 나은은 “생각났다. 가만히 있는 모습을 움짤로 만든 것”이라며 “사실 움직이는 사진인데 멈춘 사진처럼 보이는 모습 같은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멤버들이 잘 이해하지 못하자 예능 프로그램에서 간간히 보이는 ‘정지화면이 아닙니다’같은 사진이라고 설명하자 모두들 알았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다음 순서로 넘어가려 하자 남주가 갑자기 “저 또 생겼다”며 “‘미스터츄’에서 ‘드리밍~ 드리밍~’이라며 잠을 자는 듯한 손동작을 취하는 모습”이라며 그 손동작을 무한 반복했다. 보미도 “그럼 나도 ‘츄~’하는 부분”이라고 입술 위에 ‘츄’ 동작을 무한 반복했다. 이 사람들 참… 웃기다.

(에이핑크에게 에이핑크를 묻다 시즌2, 기억력-팀워크 테스트②)에서 계속
(에이핑크에게 에이핑크를 묻다 시즌2, 기억력-팀워크 테스트③)보러 가기

글, 편집.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