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꽃보다 할배


‘꽃할배’와 이서진이 레알 마드리드 경기를 ‘직관’(직접 관람)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스페인편 최종회에서 이순재, 신구, 백일섭과 ‘짐꾼’ 이서진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홈구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를 찾았다. ‘꽃할배’와 이서진은 레알 마드리와 비야 레알의 경기를 관람했다.

베르나베우 구장 앞은 경기 시작 전부터 팬들의 열기로 가득했다. 월드컵 열기와 맞먹을 정도. ‘꽃할배’와 이서진은 경기 전부터 이 같은 열기에 놀라워했다. 또 이서진은 다소 쌀쌀함을 느끼는 할배들에게 미리 준비한 담요를 덮어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꽃할배’ 제작진은 팝콘 먹는 걸로도 작은 웃음을 전하는 동시에 레알 마드리드 가레스 베일의 첫 골이 나오는 순간 할배를 위한 자막으로 센스를 발휘했다. 또 백일섭은 안전 요원을 두고, “먹고 사는 일인데 어째. 팔자에 축구 못 보는 팔자”라며 웃음 짓기도 했다.

축구를 관람한 이순재, 신구, 백일섭 그리고 이서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표정이 가득했다. 이순재와 신구는 숙소에 들어와서도 TV를 통해 다시 경기를 보면서 흥분을 되살리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