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꽃보다 할배


‘꽃할배’ 이순재와 신구 그리고 ‘짐꾼’ 이서진은 중세 스페인의 무기고에서 영화와 드라마 현장을 생각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스페인편 최종회에서 세고비아의 성을 찾은 이서진은 무기고에서 철제 갑옷을 본 뒤 “스페인에서 사극 찍으면 정말 힘들었겠다”는 제작진의 말에 “우리나라 사극도 20kg다. 왕은 30kg”라며 “그래서 단칼에 베는 거다. 무거워서 못 움직이니까 단칼에 못 베면 내가 죽는 거다”라고 웃음을 전했다.

또 무기용 갑옷 등을 보면서 이서진은 “발로 차도 죽겠다. 이런 디테일이 대단한 것 같다”며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게 한 거다”라고 감탄했다. 무기용 갑옷에 관심을 보이는 이서진에게 제작진은 군대를 어디 다녀왔냐고 물었다. 이에 이서진은 “행정병”이라며 “하루 종일 컴퓨터만 했다”고 전했다.

“중세 기사들이 싸움터에 왔다 간 것 같다”고 만족해 하는 신구에게 제작진은 “장군 역할 해 봤냐”고 물었다. 신구는 “날 시키겠냐”며 웃은 뒤 “고종은 해 봤다”고 특유의 웃음을 지었다. 이서진은 “이순재 선생님이 제일 위”라며 “이순재 선생님이 영조, 내가 정조 그리고 고종까지”라고 눙쳤다.

이순재, 신구, 이서진은 성 밖을 보면서 영화나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전쟁신을 상상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