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갑동이’ 캡쳐
tvN ‘갑동이’ 캡쳐


tvN ‘갑동이’ 캡쳐

성동일이 윤상현이 거짓 자백했다는 것을 알고도 갑동이에 대한 집착에 그를 풀어주지 않았다.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5회에서는 양철곤(성동일)이 자신이 갑동이라는 하무염(윤상현)의 거짓 자백을 눈치 채고도 풀어주지 않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마리아(김민정)는 양철곤을 만나 하무염이 갑동이라고 한 것은 거짓 자백이라고 말했다. 하무염의 정신감정 결과 하무염은 두 번째 피해자인 이순심(이영은)의 얼굴도 몰랐기 때문이었다. 마리아는 철곤에게 “하무염은 갑동이를 잡기 위해 본인이 갑동이가 되기로 결심한 것”이라 충고했다.

이어진 현장 검증에서 철곤은 무염이 갑동이의 표식인 낚시 매듭을 묶지 못하는 모습을 보자 마리아의 말을 떠올리며 무염이 갑동이가 아닐 수도 있음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오히려 무염의 거짓 자백을 이용해 진짜 갑동이를 잡을 계획을 세웠다.

이렇게 철곤과 무염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류태오(이준)는 세 번째 피해자를 정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