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구라와 방송인 전현무가 신경전을 벌였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등 떠밀려 나온 사람들’ 특집에서는 배우 김민종,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 방송인 전현무, 씨스타 소유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김구라는 “내가 거절한 프로그램을 다 김구라가 하고 있다”는 전현무의 사전인터뷰 내용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전현무는 “‘사남일녀’가 저한테 먼저 들어왔던 것”이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어 전현무는 “Mnet ‘음담패설’도 저한테 들어왔던 것”이라고 주장해 김구라를 제외한 출연진 전원을 폭소케했다. 김구라는 “확인해보면 된다”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과거 고사한 프로그램들을 언급하며 공방을 계속했다. 한편 윤종신은 “’음담패설’은 저 때문에 기획된 프로다”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