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배우 김명민이 카리스마 있는 언변을 선보였다.

30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1화에서는 악덕 로펌의 성공한 변호사 김석주(김명민)의 피도 눈물도 없는 면모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로펌 ‘법률사무소 차영우’ 소속의 김석주는 일제강제노역 피해자들의 민사소송 중 일본기업의 변호를 맡았다. 김석주는 머리가 하얗게 샌 노인들의 울분에도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김석주는 눈물을 훔치는 노인들을 뒤로하고 “개인의 위자료 청구권이 소멸했다”며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의 냉철한 변론에 승리는 일본 기업 쪽으로 기울었다. 감사를 표하는 일본 기업 측에게 김석주는 “누구나 걸어오는 소송을 막을 수는 없지만 이길 수는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새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은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인 김석주가 우연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자신이 살아왔던 삶을 되돌아보고 사건을 수임하며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되는 휴먼 법정드라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