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
윤한


윤한

피아니스트 윤한이 진로를 결정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속 ‘특별 초대석’ 코너에는 윤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한은 “버클리 음대에 진학하기 위해 피아노를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윤한은 “집에 장식용 피아노가 하나 있어서 피아노를 치게 됐다”며 “예체능에 관심이 없었었는데 고등학교 1학년 때 키가 갑자기 크고 렌즈를 착용하니 눈이 생각보다 컸다. 외모에 신경쓰다 보니 공부와 멀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한은 “이후 길거리 캐스팅을 많이 받았다”며 “부모님께 ‘음악하겠다. 연예인이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부모님께서는 ‘제대로 공부해서 음대에 가라’고 말하셨다. 그래서 버클리 음대에 갔다”고 덧붙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