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에서 박혁권이 김희애에게 말했다. “너 아주 나쁜 년이야!”
‘밀회’에서 박혁권이 김희애에게 말했다. “너 아주 나쁜 년이야!”


‘밀회’에서 박혁권이 김희애에게 말했다. “너 아주 나쁜 년이야!”

“너 아주 나쁜 년이야!” 아내의 외도를 알게 된 남자, 강준형(박혁권)의 허망한 비난이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밀회’ 12회에서 강준형은 아내 오혜원(김희애)에게 “더 소문나기 전에 이쯤에서 끝내”라며 직설적이면서 노골적인 경고를 했다.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속물성만이 강조가 되었던 준형의 괴로움과 외로움이 드러난 한 회가 되었다. 그는 가정과 제자, 즉 혜원과 선재(유아인) 중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었다. ‘선재를 잃어버릴지도 모른다’는 걱정과 ‘혜원과의 부부생활이 끝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이 두 가지 상황 모두 지금의 준형을 괴롭히는 것이다. 이런 준형을 뒤로하고 혜원은 예술재단 일까지 뒤로한 채 무리해서 선재와 밀월여행을 떠나게 된다. 이들을 말릴 자가 아무도 없는 것만 같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과감해진 둘의 애정행각,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려 하고있다.

혜원은 매번 준형에게 확실한 알리바이를 만들어 선재를 만나지만 준형은 모든 사실을 알고 있다. 그럼에도 감정을 최대한 감춘다. 주변사람 모두가 혜원과 선재의 관계를 직감하고 준형에게 충고를 하고 있지만, 그래도 준형은 감정을 감출 수밖에 없다. 심지어 선재 앞에서도 분노를 감추고 애써 웃는다.

준형이 무너지지 않기 위해 혜원과 선재 둘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것. 선택의 여지는 없다. 준형은 이 두 가지 모두를 지켜 내야만 한다. 하지만 너무 멀리 가버린 이 모든 상황들그의 복잡한 머리 속에서 퍼즐 하나하나가 그림으로 완성된다. 이제는 준형 역시 상황을 직면해야 할 때다. 그렇지만 아직은 도무지 인정할 수가 없다. 아니, 해서는 안된다. 인정함과 동시에 준형의 모든 것이 무너지니까. 그래서 준형은 혜원에게 외친다. “너 아주 나쁜 년이야!!!”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JTBC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