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정소민
‘빅맨’ 정소민


‘빅맨’ 정소민

KBS2 월화드라마 ‘빅맨’ 정소민이 빨간 머리 재벌가 외동딸 역으로 첫 등장 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빅맨’ 1회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재벌가의 딸 진아(정소민)와 대리 운전기사로 온 지혁(강지환)의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이 그려졌다. 지혁은 경찰의 눈길을 피하기 위해 진아에게 입을 맞췄고 무례한 그의 태도에 진아는 차오르는 분노와 함께 알 수 없는 감정에 사로 잡혀 지혁을 찾아 다녔다.

첫 등장부터 강렬한 빨간 머리와 화려한 패션스타일로 새로운 재벌가 막내딸 캐릭터의 탄생을알린 정소민은 그 동안 선보였던 청순한 이미지를 벗고 속마음을 여과 없이 말하는 당찬 돌직구녀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냈다.

정소민은 첫 만남부터 강렬한 입맞춤을 나눈 강지환을 찾기 위해 대리운전 사무실을 찾아가는 등 당찬 행보를 보여 앞으로 어떠한 인연을 이어가게 될 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빅맨’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월화드라마 ‘빅맨’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