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한예슬


한예슬

배우 한예슬의 소속사 에스비엔터테인먼트가 SBS 드라마 ‘야왕’ 제작사 베르디 미디어와 제니스 미니어 콘텐츠와 손잡고 중국 시장에 신출한다.

이들은 중국 엔터테인먼트 투자기업인 제릭스 컴퍼니와 함께 중국 상해 지사를 설립한 뒤 중국 엔터테인먼트 그룹인 DMG 엔터테인먼트 및 천마오락과 제휴해 3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후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이와 관련해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 강준 대표는 “DMG 엔터테인먼트는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영화 ‘아이언맨3’를 월트디즈니사와 공동 제작한 종합 미디어 회사이며 천마오락 역시 중국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영화 배급사 겸 드라마 제작사다”며 “해외 진출을 위해서는 제대로 된 해외 파트너를 만나는 게 중요한데 막강한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는 스스로의 성공뿐만 아니라 장차 중국에 진출하려는 한국의 콘텐츠 기업들에게도 파트너로서 큰 힘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의 성공을 넘어 한류 전반의 발전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는 이벤트, 공연, 뮤지컬, 프로모션 이외에도 ‘야왕’의 제작사 베르디미디어와 함께 한중일 합작 등 다수의 드라마 및 영화의 제작을 진행하고 있으며 에스비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한예슬 등 다수의 배우들의 중국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여성 7인조 및 남성 7인조 아이돌 그룹을 올해 안으로 중국에서 데뷔시켜 케이팝의 중국 진출도 계획하고 있는 등 종합적 한류 장르로 중국에 진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베르디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