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기황후’ 지창욱


‘기황후’ 지창욱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지창욱이 슬픈 순애보를 보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기황후’ 50회에서 타환(지창욱)은 당기세(김정현)로부터 마하(김진성)의 친부모가 왕유(주진모)와 기승냥(하지원)이란 사실을 전해들었다. 이에 타환은 그의 입을 막기 위해 칼을 휘둘러 죽였고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서상궁(서이숙)과 왕유까지 직접 처단해 승냥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타환은 죽어가는 왕유에게 “그 정도였느냐. 스스로 목숨을 버릴 만큼 승냥이가 네게 그 정도였느냐”라고 울먹이며 절박한 감정과 온전히 갖지 못한 사랑에 대한 불안감을 내비쳤다.

특히 지창욱은 피가 튄 얼굴로 살의를 빛내는 눈빛부터 승냥을 포기하지 못한 왕유를 죽이는 순간까지 질투심에 눈물을 숨기지 못하는 타환의 감정을 설득력있게 그렸다.

‘기황후’는 29일 오후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