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
‘밀회’ 김희애


‘밀회’ 김희애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밀회’ 김희애가 협박범에게 능숙하게 대처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밀회’ 11회에서는 공사장에서 밀회를 갖던 혜원(김희애)과 선재(유아인)에게 의문의 남자가 협박 문자를 보냈다.

혜원과 선재에 대한 루머는 점점 퍼져나가고 성숙(심혜진)과 영우(김혜은)는 각각의 방법으로 둘에 대한 실질적인 증거를 잡으려 했다. 혜원은 서회장(김용건)의 검찰 조사에 대처 하느라 바쁜 가운데 선재의 연락을 받고 근처 공사장에서 잠깐의 만남을 가졌다.

이 때 혜원에게 “오실장님 아직은 저만 알고 있겠습니다. 따로 연락바랍니다. 최대한 빨리”라는 의문의 협박 문자가 왔고 선재는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혜원은 담담히 미소지으며 “이걸 내 약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참 뻔해. 별로 겁날 게 없어. 나는 너한테만 서툴지 다른 건 다 네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교활하고 능숙해. 그건 네가 안봤으면 좋겠거든? 모른 척 하고 기다려 봐. 어떻게 되나”라고 말했다.

이에 선재는 “제가 피아노 쳐서 나라 구해요? 그거 한다고 이런 걸 모른 척 한다면 그게 사람이에요? 기생충이지?”라고 말하며 답답해했다. 선재는 혜원을 둘러싼 가식과 위선이 판치는 상류층 비리월드를 한남동이라 일컬으며 “그냥 당장 벗어나요. 오늘 그 말 하려고 불러냈어요. 좋은 집, 좋은 차, 그런 거 다 포기하라고 말하려고, 청운동, 한남동이 무슨 우주에요? 벗어나면 죽을까봐?”라고 설득했다.

이후 성숙과 영우를 만난 혜원은 그 자리에서 “제가 문자를 하나 받았습니다. 읽어드릴게요. 써있는 그대로요”라고 협박문자를 읽었다. 사실 협박범은 영우의 운전기사였다. 혜원은 당황하며 발뺌하는 성숙과 영우에게 “두 분 다 난처하실 테니까 제가 그냥 정리하죠. 우선 두 분 중에 한 분이 시킨 일인 건 의심의 여지가 없죠. 어쨌든 이렇게 해서 두 분은 저의 충성을 반씩 잃으셨어요”라고 말해 대담한 승부사의 면모를 비췄다.

그동안 혜원은 사랑에 서툴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부각됐지만 음모가 판치는 비리 월드에서 다년 간 실력을 인정받아온 대담한 모습을 선보였다. 성숙과 영우, 준형에 이어 인겸(장현성)의 집안까지 혜원에게 가해지는 압박의 강도는 강해지지만 혜원이 어떠한 대처를 할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밀회’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