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시나닷컴
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시나닷컴


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시나닷컴

중국 정부가 음란물 단속 강화에 나선 가운데, 중국 내에서 영향력이 큰 포털사이트 시나닷컴이 제재를 받아 공식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24일자 시나닷컴에 게재된 20건의 글과 4편의 동영상이 음란물이라는 이유로 중국 당국의 지적을 받았다. 이에 온라인 발행 라이센스를 금지하고 벌금을 물도록 조치했다.

시나닷컴 측은 곧장 공식 사과성명을 발표하고 당국의 조사에 따를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제재 조치가 언제부터 시행될 것인지, 벌금을 얼마나 물게 될 것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현재 시나닷컴 사이트는 일부 기능이 잠정적으로 정지된 상태다.

중국 정부의 음란물 규제는 최근 더욱 강화되었는데, 여기에는 중국 정부에 반하는 내용의 온라인 게시물도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한국에 거주 중인 중국인 진 씨는 “최근 중국 정부에서 음란성 불법 행위를 다방면으로 잡고 있다. 여기에는 중국의 웨이보나 웨이신 검열도 포함되어 있는데, 중국 정부에 반하는 내용 역시 음란물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웨이보는 중국판 트위터이며, 웨이신은 중국의 카카오톡에 해당하는 인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다. 중국 정부가 일찌감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세계적인 SNS 플랫폼을 중국 내에서 사용할 수 없도록 한 것 역시 용이한 검열을 위한 조치라 볼 수 있다.

중국 상하이 푸단대에 재학 중인 한국인 Y씨 역시 “한 한국인 유학생이 중국 인터넷에 중국 정부에 반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게재하자 즉각 귀국조치 되었다는 이야기는 학내에서 유명하다”고 전했다.

시나닷컴이 웨이보를 서비스하고 있는 포털 사이트라는 점에서, 당국이 확실한 경고장을 내민 것이라 할 수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