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의 지창욱이 매박수령의 정체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29일 오후 방송된 ‘기황후’ 51회에서는 마침내 매박수령(조재윤)의 정체를 알게 된 타환(지창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두통이 심해진 타환은 또 다시 골타(조재윤)의 탕약을 찾았다. 하지만 매번 골타가 가져다주는 탕약의 정체가 의심스러웠던 타환은 깨진 사기그릇을 손에 쥐고 정신을 잃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평상시와 같이 탕약을 마신 뒤 이내 자리에 누운 타환은 ‘절대 정신을 잃어서는 아니 된다’고 되내며 잠이 든 척 연기를 했고 골타는 타환이 잠이든 것으로 착각해 “새로운 황제가 옹립되기 전까지는 살아 계셔야한다. 그러니 죽지 마시고 시름시름 앓아라. 새로운 세상이 열릴 준비가 다 끝나면 이 골타가 편히 보내드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마침내 골타의 의중을 파악한 타환은 “골타가 매박수령이라니, 어떻게 네가”라며 눈물을 흘렸고 이후 염병수(정웅인)의 밀서마저 골타의 짓이라는 것을 깨닫고 아유와 승냥(하지원)을 지키기 위한 계책을 짰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