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싱잉 인더 레인’
뮤지컬 ‘싱잉 인더 레인’


뮤지컬 ‘싱잉 인더 레인’

뮤지컬 ‘싱잉 인더 레인’의 캐스팅이 베일을 벗었다.

‘싱잉 인더 레인’의 주인공이자 유명 영화 배우인 돈 락우드 역에는 그룹 트랙스의 제이, 슈퍼주니어 규현, 엑소 백현이 캐스팅됐다.

지난 3월 소집해제 후 첫 복귀작으로 ‘싱잉 인더 레인’을 택한 제이는 “좋은 작품으로 관객 여러분과 만나게 돼 기쁘고 이번 작품은 탭댄스, 발레 등 화려한 춤들이 많아 걱정이 되기도 한다”며 “동료 배우들과 열심히 연습하고 있는 만큼 무대에서 완성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규현은 “평소 좋아하던 영화의 주인공으로 뮤지컬에 출연하게 돼 많이 떨린다”며 “좋아하던 곡들을 무대에서 부르고 배우고 싶었던 탭댄스도 배울 수 있는데다 그 모습을 무대에서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뮤지컬 배우로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각오를 말했다.

엑소 백현은 “첫 뮤지컬이라 설레면서도 긴장된다”며 “작품을 선택하면서 매력적으로 느꼈던 돈 락우드 역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유쾌하고 밝은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더욱 다가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배우를 꿈꾸는 재능있는 여배우이자 돈 락우드와 첫 눈에 반해 사랑에 빠지는 캐시 샐든 역에는 소녀시대 써니와 뮤지컬 배우 방진의, 최수진이 캐스팅 됐다.

써니는 “영화를 무척 재밌게 봤고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인데 뮤지컬로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방진의와 최수진은 “캐시 샐든을 보면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했던 시절이 생각나 그 설렘과 열정을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당시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영화배우 리나 라몬트 역에는 뮤지컬 배우 백주희와 천상지희 선데이가 캐스팅됐고 뮤지컬 배우 이병권과 육현육이 돈 락우드의 베스트 프렌드이자 화려한 탭댄스를 선보이는 코스모 브라운 역을 맡았다.

‘싱잉 인더 레인’의 김재성 연출은 “영화의 감성과 추억을 되살리기 위해 고전영화를 바탕으로 하지만 현대적인 감각,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세련미 있는 무대를 선보이고자 한다. 그리고 돈 락우드 역에 젊은 배우들을 캐스팅하여 열정 넘치고 다이나믹한 에너지와 함께 춤, 노래, 연기의 3박자에 탭댄스까지 가미하여 볼거리와 쇼, 코미디가 결합된 작품으로 재탄생시켜 많은 관객들과 공감하려고 한다”며 “이번 프로덕션에서는 실제 무대에 1만 5,000리터의 물을 사용하여 어떤 공연에서도 볼 수 없었던 장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전 연령층이 함께 추억과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고 연출 의도와 관극 포인트를 밝혔다.

‘싱잉 인더 레인’은 오는 6월 5일부터 8월 3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 C&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