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 캡처
‘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 캡처


‘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 캡처

청와대 게시판 ‘이런 대통령 필요없다’ 글의 주인공 박성미 감독이 화제다.

지난 28일 박성미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대통령 필요없다’ 글쓴이다. 제 글을 청와대에 옮겨주신 분이 본인 글이 아니었는데 부담된다며 게시판 운영자에게 삭제를 요청했다”며 “혹시 오해 있을까봐 말씀드린다. 게시판 열리면 제가 다시 올리겠다. 댓글들은 대부분 저장해뒀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7일 청와대 자유게시판에는 박성미 감독의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 되는 이유’란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서 박성미 감독은 세월호 침몰 사고에 안일하게 대처한 정부에 대해 비판했다. 글이 화제가 되자 28일 디케이미디어 박성미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게시판에 글을 쓴 박성미 감독님은 제가 아닙니다. 동명이인입니다”는 글을 게재해 오해에 대한 해명을 했다.

글의 원작자 박성미 감독은 ‘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HOPE BUS AND CraneN85 in LEGO)’를 제작했다. 박성미 감독의 ‘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는 지난 2011년 발생했던 한진중공업 파업 사태 당시 제작됐으며 아동용 완구 레고를 이용한 약 4분 40초의 스톱모션 영상이다. 이 영상은 공개 당시 SNS를 통해 큰 화제가 됐으며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을 통해 주목받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레고로 만든 희망버스 이야기’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